충남 논산 강경젓갈타운


HOME 마이인빌 메일 고객센터
충남 논산 강경젓갈타운 전경사진입니다.

젓갈시장

한국젓갈의 고향이자 원조!
강경젓갈의 역사

서해 해산물의 집산지인 강경은 광복 전후까지 평양, 대구 시장과 함께 전국 3대 시장의 하나로 1930년대 최대의 성시를 이루었다.
강경은 내륙 깊숙이 위치하였음에도 금강하구와 가까워 해상과 육상교통의 요충지로 예부터 각종 수산물의 거래가 왕성하였으며 강경젓갈을 구입하기 위해 전국 각지에서 몰려든 상인들로 무전성시를 이루었다.
일제 초기부터 반세기동안 성어기에는 하루에 1백여 척의 배들이 포구에 들어와 생선을 산더미 같이 부렸으며, 전국 각지에서 상인들이 하루에 2~3만 명씩 몰려들었다.

당시 서해에서 잡은 각종 생선들이 모두 강경으로 집산되자, 팔고 남은 물량을 오래 보관하기 위하여 염장법과 수산가공법이 발달하였으며 토굴을 이용한 저장방법도 더불어 발전하였다.

강경젓갈은 모든 재료를 원산지에서 직접 가져와 전통비법과 현대화된 시설로 정갈하게 제조되어, 전국의 어느 젓갈과 비교될 수 없는 옛 고유의 참 맛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다.
지금도 그 맥을 이어 전국 최대의 젓갈시장이 자리잡고 있으며 강경전통맛깔젓축제를 개최하는 등 전국으로 신선하고 다양한 젓갈을 공급하고 있다.
강경은 한 마디로 ‘한국 젓갈의 고향'이고, 강경 맛깔젓은 '한국 젓갈의 원조'라고 할 수 있다. 지금의 강경전통맛깔젓은 현대인의 입맛에 맞춰 현대화된 대형 냉장 자동위생처리 시설에서 숙성 발효된 맛깔젓으로 전국에 대규모로 공급되며 옛 명성 그대로를 간직하고 있다.

옛 부둣가인 강경읍 태평동 일대에는 지금 30여개의 대규모 `젓갈백화점'들이 자리해 있으며 그 젓갈가게들은 모두 50평 이상의 대형 토굴형 저장고를 갖추고 있다. 이 저장고들은 일년 내내 10~15℃를 유지해 토굴보다 더 이상적인 토굴효과를 내며, 자연토굴에 비해 매우 위생적이라 할 수 있다.
원료는 전남 신안 등 전국에서 제일 좋은 것만 골라, 이곳에서 영양분이 잘 보존된 상태에서 1~2년 동안 적절히 발효된다.
강경젓갈(새우젓, 황석어젓, 멸치젓 등)은 감칠맛이 좋아 밥반찬이나 김치의 원료 또는 자연조미료로 인기가 매우 높으며, 전국 젓갈시장의 50%를 좌우하고 있다.
그 맛을 아는 전국의 많은 소매상들도 강경 제품만을 고집하고 있다.
오늘날 수출용 김치도 전통 강경 맛깔젓을 최고의 재료로 인정받아 강경 젓갈의 우수함과 그 독특한 맛을 자랑하고 있다.
또한 일본 기무치 관광단도 젓갈의 원조이자 메카인 강경을 관광하고 있다.